교토탐정 홈즈 8권 (소미미디어)

  • 발간일: 2019-08-21
  • 레이블(브랜드): S큐브
  • 시리즈: 교토탐정홈즈
  • 출판사: 소미미디어
  • 그림: 야마우치시즈
정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마일리지 450원
배송비 2,500원
상품별배송비 2,500 원
수량

수량 추가

수량 감소

  • 바로구매
  • 장바구니
  • 찜하기

시리즈 선택 상품 주문하기

선택상품주문하기
닫기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
관련상품모두선택 선택상품주문하기

sold out

교토탐정 홈즈 5권 (소...

  • 10,000원
  • 9,000

sold out

교토탐정 홈즈 6권 (소...

  • 10,000원
  • 9,000

sold out

교토탐정 홈즈 6.5권 (...

  • 10,000원
  • 9,000

sold out

교토탐정 홈즈 7권 (소...

  • 10,000원
  • 9,000

sold out

교토탐정 홈즈 8권 (소...

  • 10,000원
  • 9,000

sold out

교토탐정 홈즈 9권 (소...

  • 10,000원
  • 9,000
시리즈 더보기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

저자 소개

모치즈키 마이

홋카이도에서 태어나 현재는 교토시에 거주하고 있다. 2013년 E★에브리스타에서 주최하는 제2회 전자서적대상을 수상하며 데뷔했고, 2016년 본 작품이 『교토 책 대상』을 수상했다. 출간 작품으로는 《꽃보라 걸》, 《우리 집은 기온의 기도사》 등이 있다.

일러스트 야마우치시즈

옮긴이 신동민

글밥아카데미에서 일본어 출판 번역 과정을 수료하고 번역가로 활동 중.

옮긴 책으로는 《전생했더니 검이었습니다》 시리즈 외 다수가 있다.

---------------------------------

책 소개

‘쿠라’를 떠나게 된 키요타카, 좌충우돌 수행기!

대학생이 된 아오이와 맞이하는 첫 번재 크리스마스….

염원하던 교토부립대학에 합격하게 된 아오이는 봄을 맞이해 드디어 대학생이 되었다.

키요타카 역시 대학원을 졸업하고 ‘쿠라’ 운영에 본격 참여할 예정으로, 두 사람은 두근두근한 미래를 꿈꾼다. 두 사람의 사이가 겨우 좁혀지려고 하는 순간, 키요타카는 ‘쿠라’를 떠나게 된다. 그것도 무려 1년 반에서 2년에 가까이! ‘최소 열 군데의 수행지에서 배우기 전까지는 돌아오지 말라’는 오너의 한마디 때문이었다.

‘우물 안 개구리’를 벗어나기 위해 키요타카는 교토 시내 밖으로 수행을 간다. 첫 수행 장소는 야와타 시에 있는 쇼카도 미술관. 대학이 쉬는 주말, 아오이는 동급생인 카오리와 함께 키요타카의 수행을 몰래 보러 가기로 한다. 그런데 그곳에서 생각지도 못한 사건이 세 사람을 기다리고 있었다! 정교한 원숭이 모양의 조각에 문제가 생겨 진짜 원숭이가 나타나다니?!

[카카오 페이지 대인기 동시 연재 중---!!]

[TV 애니메이션 시작! 애니박스 절찬 방영 중!]

[E★에브리스타 【미스터리 ‧ 추리소설】 랭킹 1위]

초판한정 포스트카드 증정!!

------------------------------------------------

■ 등장인물 소개

<야가시라 키요타카>

교토 테라마치 산조에 있는 골동품점 ‘쿠라’의 점주의 손자. 행동거지는 부드럽지만 대단히 예리하다. 통칭 ‘홈즈’. 때로는 심술궂고 ‘짓궂은’ 교토 신사.

-----------------------

<마시로 아오이>

대학 1학년.

고등학생 때 사이타마 현의 오미야에서 교토로 이사 왔다. 엉뚱한 사건 때문에 ‘쿠라’에서 아르바이트하게 되고, 키요타카에게 미술 골동품에 대해 배우게 된다.

------------------------------------------------

본문 속으로

“……그게 말이지” 하고 나는 한숨을 토하듯이 입을 열었다.

홈즈 씨는 전에 대학원을 수료한 뒤에는 골동품점 ‘쿠라’를 앤티크 카페로 바꾸고 싶다고 이야기했었다.

이제부터는 그 계획을 향해 움직이기 시작하겠지.

나도 전력으로 돕자.

나는 그렇게 마음먹고 홈즈 씨와 둘이서 새롭게 가게를 꾸미는 일에 매진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지만──.

그렇게 마음대로 되지는 않았다. _ 분문 10쪽 10쪽

서류에는 회사 이름과 소재지, 업무 내용, 그리고 ‘기간 3개월’이라고 적혀 있었다. 다른 서류에는 미술관이나 호텔, 코마츠 씨의 ‘코마츠 탐정사무소’, 그리고 어째서인지 ‘카지와라 아키히토’라고 아키히토 씨의 이름이 적혀 있고, 기간도 2주에서 3개월 등 다양했다.

『……이건 대체 어떻게 된 건가요?』

홈즈 씨는 서류에서 눈을 떼고 오너에게 시선을 옮겼다.

그 눈동자가 아주 차가워서 나는 움찔했다.

『보는 대로 수행이다.』

오너는 품에서 꺼낸 부채를 펼쳐서 펄럭펄럭 부치며 대답했다.

『수행?』

『──그렇다. 니는 이 교토의 시내, 즉 라쿠추에서 태어나 라쿠추에서 자라다 어릴 때부터 내를 따라 이 세계에 들어왔다. 그래서 고미술 세계에 대해서는 그렇게 젊은데도 웬만큼 알고 있지. 그건 내도 인정한다.』

오너는 고개를 크게 끄덕이고 바로 예리한 눈빛을 보냈다.

『하지만 그것뿐이다. 니는 바깥 세계를 너무 모른다. 이교토를 떠나 생활해본 적도 없는 철부지 도련님이데이. 그런 상태로 가게를 이을 수는 없다. 일단 바깥으로 나가 수행해라. 그래서 지인 중에 니를 단기간 동안 고용해줄 곳을 일전에 모집했다. 고맙게도 권유해주는 데가 많았다.』

오너는 손을 마주 비비며 득의양양한 웃음을 띠었다.

『……그렇게 생각하고 계셨다면 어째서 미리 말씀하지 않으셨어요?』

갑자기 그런 말을 하면 어떻게 하냐는 기색으로 홈즈 씨는 눈썹을 내렸다.

그러자 오너는 가슴을 펴고 입을 열었다.

『어쩔 수 없었다. 최근에 갑자기 떠올랐거든.』 _ 분문 12쪽~13쪽

------------------------------------------------

■ 본문 목차

프롤로그

제1장 『평생에 한 번은』

제2장 『작은 홈즈』

제3장 『성모의 눈물』

장편(掌篇) 『미야시타 카오리의 곤혹』

에필로그

작가의 말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