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라는 여자 (비채x마스다 미리 컬렉션3)

  • 발간일: 2020-05-25
  • 레이블(브랜드): 비채
  • 시리즈: 마스다 미리
  • 출판사: 김영사
  • 그림: 마스다 미리
정가 11,500원
판매가 10,350원
마일리지 518원
배송비 2,500원
상품별배송비 2,500 원
수량

수량 추가

수량 감소

  • 바로구매
  • 장바구니
  • 찜하기

시리즈 선택 상품 주문하기

선택상품주문하기
닫기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
관련상품모두선택 선택상품주문하기

sold out

너의 곁에서 (이봄)

  • 12,000원
  • 10,800

sold out

주말엔 숲으로 (이봄)

  • 11,500원
  • 10,350

sold out

평범한 나의 느긋한 작...

  • 11,500원
  • 10,350

sold out

여자들은 언제나 대단...

  • 12,000원
  • 10,800

sold out

나는 니가 정말로 궁금...

  • 12,000원
  • 10,800

sold out

여탕에서 생긴 일 (비...

  • 11,500원
  • 10,350

sold out

오사카 사람의 속마음 ...

  • 11,500원
  • 10,350

sold out

엄마라는 여자 (비채x...

  • 11,500원
  • 10,350

sold out

아빠라는 여자 (비채x...

  • 11,500원
  • 10,350
시리즈 더보기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

마법 같은 두 글자, ‘엄마’
“나도 엄마 같은 어른이 되고 싶어요.”
마스다 미리가 그리는 따뜻한 가족 공감 에세이

광고지 한 장, 비닐봉지 한 장 허투루 버리지 않고 뭐든 아끼지만, 딸 사랑은 무한정! 패션이나 인테리어 센스는 세련됨과 거리가 있지만 세상에서 내가 가장 닮고 싶은 여자. 집 앞 화단에 핀 작은 꽃에 기뻐하고 친구들과 함께하는 노래 한 곡에서 행복을 찾는 여자. 마스다 미리는 고백한다. “엄마 나이가 되면 나도 엄마처럼 뭐든 다 잘할 줄 알았어요. 하지만 도시락을 예쁘게 싸는 일도 꽃을 그럴듯하게 꽂는 일도 예삿일이 아니더라고요.” 마스다 미리가 엄마께 감사하고 싶은 일상의 순간, 추억하고 싶은 어린 시절의 조각들을 담박한 23편의 에세이와 26편의 4컷/8컷 만화에 담았다. “엄마에 대해 쓰고 그린 ?엄마라는 여자?는 내게 가장 특별한 책입니다”라고 귀띔하는 작가. 책장을 펼치는 순간, “딸~ 언제 와?” “밥 먹었니?”, 가끔은 성가신 듯 들렸던 엄마의 따뜻한 잔소리가 문득 그리워진다.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