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중증외상센터 골든아워 4 권 (영컴)

  • 발간일: 2022-01-19
  • 시리즈: 중증외상센터골든아워
  • 출판사: 영컴
  • 글: 홍비치라
  • 그림: 홍비치라
  • 원작: 한산이가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마일리지 630원
배송비 2,500원
상품별배송비 2,500 원
수량

수량 추가

수량 감소

  • 바로구매
  • 장바구니
  • 찜하기

시리즈 선택 상품 주문하기

선택상품주문하기
닫기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
관련상품모두선택 선택상품주문하기

sold out

웹툰 중증외상센터 골...

  • 14,000원
  • 12,600

sold out

웹툰 중증외상센터 골...

  • 14,000원
  • 12,600

sold out

웹툰 중증외상센터 골...

  • 14,000원
  • 12,600

sold out

웹툰 중증외상센터 골...

  • 14,000원
  • 12,600

sold out

웹툰 중증외상센터 골...

  • 14,000원
  • 12,600

sold out

웹툰 중증외상센터 골...

  • 14,000원
  • 12,600

sold out

웹툰 중증외상센터 골...

  • 14,000원
  • 12,600
시리즈 더보기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

  • 중증외상센터 : 골든아워 (4권)

    | 목차

    41화 현장으로5

    42화 나 같은 아이25

    43화 당신이 잠든 사이45

    44화 사달이 났다63

    45화 가야만 하는 길83

    46화 왕립 두바이 전문병원으로103

    47화 여기서 더는 무리야123

    48화 결국은141

    49화 비켜165

    50화 기적을 보여 주마189

    51화 바람이 분다213

    52화 어떤 게 문제입니까?235

    | 저자 소개

    원작: 한산이가

    네이버웹툰 <중증외상센터 : 골든 아워> 연재

    네이버웹툰 연재

    글·그림: 홍비치라

    네이버웹툰 <중증외상센터 : 골든 아워> 연재

    | 책 소개

    8발의 총상을 입은 이현종 대위!

    그를 살리기 위해 두바이로 향하다

    무장 단체에 납치된 인질들을 구하고 부하들을 살리다 큰 부상을 입은 이현종 대위. 그를 살려달라는 국민 청원이 250만에 이를 정도로 전 국민이 그의 생사에 집중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장관의 추천으로 백강혁은 자신의 팀원들과 함께 이현종 대위의 치료를 위해 두바이로 향한다. 하지만 8발의 총상에 사망률 50%에 가까운 괴사성 근막염까지 발생한 그를 제대로 치료하려면 대한민국으로 이송해야만 한다. 백강혁은 ‘에어 앰뷸런스’를 요청했지만 일정 조율과 비용 문제로 며칠을 기다려야 하는 수밖에 없는데….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중증외상센터 팀은 이현종 대위를 살려낼 수 있을까?

    | 리뷰

    총상 환자 발생! 두바이로 향한 중증외상 팀

    국민 영웅 이현종 대위를 살려야 한다!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웹툰 〈중증외상센터 : 골든 아워〉가 단행본으로 출간됐다. 실제 의사가 쓴 웹소설로 화제가 됐던 작품이 홍비치라 작가의 손을 통해 메디컬 웹툰으로 재탄생했다. 메디컬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한 홍비치라 작가는 생동감 넘치는 연출과 사실적인 묘사로 호평을 받고 있다. 1만 5000자인 원작 소설을 5000자로 압축하면서도 자연스러운 각색과 생생한 작화로 독자들을 사로잡았다.

    작가는 백강혁의 시선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전공 상관없이 폭탄 돌리기 식으로 응급실 당직을 서는 의사들, 세계적인 수준의 의료 학과가 있는 반면 낙후되었다는 말로도 모자랄 수준의 의료가 있는 불균형의 모습 등을 보여주며 시스템의 문제점을 여실히 보여준다. 무엇보다 생명이 최우선이 되어야 하는 곳에서 생명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작품을 통해 꼬집고 있다.

    단행본 4권은 웹툰 41화에서 52화까지의 에피소드가 수록되어 있다. 국민적 영웅을 구해내야 하는 백강혁! 다른 병원에선 살아날 확률이 희박한 수준의 부상에 치료를 거부했지만 백강혁은 망설임 없이 팀원들과 두바이로 향한다. 이 과정에서 정부는 혹시라도 대위를 살리지 못했을 때, 최고의 인력을 보내 최선을 다했다는 말을 할 수 있도록 백강혁 대신 학벌이 좋은 의사를 선택한다. 칠성병원의 거부로 백강혁이 두바이로 향하게 되었을 때는 기조실장이 병원이 구설에 오를 것을 걱정하며 으름장을 놓는다. 이처럼 환자의 생명을 온전하게 보지 못하고 그 생명줄에 얽히고설킨 이해관계와 각종 입장들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중증외상 의료의 현실과 생명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의 이야기를 담은 〈중증외상센터 : 골든 아워〉. 백강혁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작가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기대된다.





초판도서는 조기 소진될 수 있습니다.

  • 시리즈
  • 상품상세설명
  • 공통정보